세마당집-02.jpg

세 마당집

2019 한국건축문화대상 우수상

3+3+3_이 집은 3개의 마당을 가진 3세대를 위한 3층 집이다. 대지는 나무가 우거진 작은 동산의 줄기를 따라 형성되어 있다. 동산은 여러 모로 이 집에 많은 혜택을 준다. 사계절의 변화를 보여주고, 서쪽의 불편한 햇빛을 가려주고, 대지의 경계와 연결되어 집의 정원을 동산의 둔덕으로 계속 이어준다. 그래서 이 작은 동산은 집의 배치를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가 되었다. 동산의 자연스런 흐름을 집안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집을 대지의 모양에 맞추고 동산으로 향하는 축과 평행하게 앉혔다. 그리고 길게 늘어선 공간들을 엮는 시선의 끝은 항상 동산을 향하게 했다. 여러 개로 나뉜 공간들이 중첩되지만 서로 시야의 걸림돌은 되지 않는다. 마치 프리즘처럼 공기와 재료에 의해 시선이 굴절되면서 깊이가 다른 공간의 위계를 만든다. 이 집에 있는 마당 세 개의 의미는 상당히 유연하다. 대문 안 화강석 마당, 게스트룸 앞 마사토 마당, 식당 앞 잔디마당이 있다. 이는 또한 아이들을 위한 흙마당, 어른을 위한 풀마당, 안주인을 위한 텃밭마당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1층 마당, 2층 마당, 3층 마당으로 단순하게 규정되기도 한다. 필요에 따라 마당이 되기도, 정원이 되기도, 그냥 통로로 남기도 한다. 집은 결국 사용자에 의해 완성되는 생물이기 때문에 건축가의 의도 역시 다분히 유동적이다.

3+3+3_This house is a three-story house with three gardens, designed as a dwelling for three generations. The site runs along the range of a small, densely wooded hill. This small hill became the most crucial element when determining the layout of the house. The house was aligned with the shape of the site and placed parallel to the axis toward the hill, in order to draw the hill’s natural flow into the house. Moreover, the end of the sight line, which binds the long-lined spaces together, was always directed toward the hill. Spaces that are divided into few parts here overlap, going beyond the simple boundary between the interior and exterior, but they never block the view of each other. The definition of the three gardens in this house are quite flexible: including a yard with granite stone inside the main gate, a soil cement yard in front of the guest room, and a green yard in front of the dining room, as well as a dirt yard for children, a grass yard for adults, and a vegetable garden for the lady of the house. Sometimes they are simply defined as yards on the first, second, and third floors. Based on the needs, they become a yards, gardens, passageways.

세마당집-03.jpg
세마당집-10.jpg
세마당집-11.jpg

아래로 포개기_설계를 시작할 때마다 대지의 형상에 많은 영향을 받는다. 건축은 늘 단순하길 바라지만 대지가 단순하면 생각마저 단순해진다. 다행히 이 집이 들어설 대지는 복잡했다. 작은 동산의 끝자락에 동서로 길게 구획되어 모양도 특이하고 경사는 꽤 급하다. 이러한 상황은 복잡한 건축주의 요구와 조건에도 불구하고 여러 가지 관계를 쉽게 정리하는 데 큰 도움을 주었다. 볕이 잘 들고 이웃한 자연과 눈높이가 같은 곳에 가장 넓은 판을 만들고 거실, 식당, 서재와 작업실 등 함께 쓰는 실과 할머니 방을 배치했다. 동서 방향으로 긴 대지의 모양 덕분에 집의 모든 실은 따뜻한 남향 빛을 받는다. 동산에서부터 시작된 경사는 대지의 길이 방향으로 두 개의 큰 단을 만들고 수직적으로 세대를 구분할 수 있게 돕는다. 경사진 곳에 주차장, 창고, 세탁실 등을 깊숙이 묻고 아래로 포개기 전략을 구사한다. 땅 위에 얹힌 건축이 아니라 땅에 아래로 포개진 건축. 그렇다고 땅을 파헤친 것은 아니다. 적당히 묻히고 적당히 드러나면서 건축의 폭력적인 성향은 다소 누그러진다. 배가 물위에서 균형을 잡기 위해서는 얼마쯤 잠겨 있어야 되는 것처럼 건축 역시 땅과 어느정도는 관계를 맺고 있어야 자연스럽다. 건축과 땅의 관계는 한쪽이 우세해서는 안 되며 서로 양보하는 겸손한 자세로 만나야 비로소 시작된다고 믿는다. 건축물이 들어서기 이전과 이후의 관계는 산술적 합의 결과인 중첩이 아니라 건축과 자연의 유기적인 결합의 관계여야 한다. 위로 포개지는 것이 아니라 아래로 포개지는 것.

Infra-position_The site was elongated east and west, at the edge of the small hill, through unusual shape and a fairly steep slope. The widest space was positioned on the sunny side, at the same eye-level to the natural landscape, and neutral rooms – such as a living room, dining room, grandmother’s room, study room, and work room – were introduced. By virtue of the site’s shape, elongated along easterly and westerly directions, every room in the house receives a warm light from the south. The slope that begins at the foot of the hill creates two large steps in the site’s longitudinal direction, allowing each household to be distinguished vertically. A parking lot, storage, and laundry room were placed deeply on the sloped side, by practicing infraposing strategy. It is not architecture superimposed into the ground, but an architecture infrasposed beneath the ground. Yet, the land has not been dug down. By being properly hidden and then revealed, the potential forceful tendency of architecture becomes somewhat softened. Just as a ship needs to be partly submerged in order to be balance on water, architecture also needs to retain a relationship to the ground to a certain extent in order to maintain harmony.

세마당집-13.jpg
세마당집-15.jpg
세마당집-23.jpg
세마당집-24.jpg
세마당집-25.jpg
세마당집-26.jpg
세마당집-30.jpg
세마당집-34.jpg

깊이의 척도_1층 중앙의 대문을 열면 제일 먼저 지붕이 있는 사이마당과 마주한다. 집의 이미지를 처음 체험하는 이곳은 어스름하다. 전면에 벽이 서있어 측면에서 들어오는 비스듬한 햇살만으로 공간을 밝히기 때문이다. 방문객의 시선은 자연스럽게 입구를 찾게 되고 양옆으로 두 개의 현관을 보게 된다. 오른쪽 현관은 2세대 부부가 사용하는 전용 출입구이다. 주차장과 연결되어 2층의 서재와 작업실, 3층의 침실 공간으로 이어진다. 부부가 아니면 굳이 사용하지 않는 문이며, 밖에서 안으로 열리는 문이 아니라 안에서 밖으로 열리는 문이다. 편리함만을 고려한다면 만들 필요가 없는 문이지만 집주인을 위한 특별한 문이다. 이 집의 주출입구인 왼쪽의 현관은 게스트룸과 2층으로 가는 계단으로 연결된다. 게스트룸은 분가한 자식세대 가족이 주로 사용하는 곳으로 아이들을 위한 작은 공간들이 숨겨져 있다. 모든 방은 툇마루를 사이에 두고 남쪽 마당으로 연결되며 아이들은 마당과 방을 놀이터처럼 사용할 수 있다.  1층은 마당을 중심으로 둘로 나뉘어져 있지만 2층은 넓은 플랫폼을 형성하며 집 전체를 하나의 순환동선으로 엮는다. 주출입구 계단을 통해 2층으로 올라가면 양옆으로 두 개의 거실이 있다. 하나는 할머니가 하루 종일 일과를 보낼 거실이며 다른 하나는 대가족을 위한 공용 거실이다. 식당과 인접한 공용 거실을 건물의 중앙에 배치하여 중심 공간으로 계획한 의도가 있지만 그것보다 이 집의 가장 길고 큰 공간의 깊이를 체험하는 척도로 사용되길 바랐다. 가장 서쪽에 배치된 서재는 동산의 작은 숲을 정원처럼 누릴 수 있으며 마당을 둘로 나누어 쓰임새를 더했다. 가장 동쪽에 있는 할머니 방에서 나와 집의 반대편 끝을 바로 보면 두 개의 거실을 관통한 시선이 마당과 서재를 넘어 서쪽 동산의 숲으로 이어진다. 계획 초기부터 상상했던 가장 인상적이고 풍부한 조망과 공간적 경험이 가능한 선이다. 하나의 공간처럼 연결되어 있지만 외부 공간의 관입을 통해 내부와 외부의 경계는 흐려진다. 신발을 신지 않은 일상의 공간에서 체험할 수 있는, 이 집에서 가장 크고 긴 공간이다. 공간의 깊이는 결국 우리의 몸과 주변과의 관계로 규정된다. 길이는 절대적이지만 척도는 상대적이기 때문에 이 거실은 크게도 길게도 느껴지지 않는다.

Scale of Depth_When one enters the main gate on the first floor, one will first encounter the covered yard in between. Here, where one experiences the image of the house for the first time, it is dusky. This is because there is a wall standing at the front, so space is only lit up by the slanted sunlight coming in from the side. The visitor’s gaze naturally looks for the entrance and sees the two front doors on both sides. The one on the right side is a private entrance used by the second generation couple. It is connected to the parking lot, leading to the study room and the work room on the second floor, then to the bedroom space on the third floor. The other door on the left side is the main entrance to this house, and it leads to the guest room and the stairs to the second floor. The guest room is mainly used by the families of the younger generation who moved out of the home after marriage, and small spaces designed for children have been concealed inside. All the rooms are connected to the south yard through the narrow wooden porch (toenmaru), and children can use the yard and this room as their play areas. The first floor is divided into two by the yard, but the second floor forms a wide platform, tying the entire house together into its circulation. When ascended to the second floor via the stair of the main entrance, there are two living rooms on either sides. One is where grandmother spends her entire day, and the other is a shared living room for the extended family. Originally planned as a central space, the shared living room adjacent to the dining room was positioned at the center of the building, but more than that, it was intended for used as a measure of the depth of the longest and the largest space of this house. In the study located in the far west of the house, the small forest on the hill can be enjoyed as a garden, dividing the yard into two and adding an additional purpose. When one looks at the other end of the house, after emerging from the grandmother’s room located on the easternmost side, the gaze penetrates the two living rooms beyond the yard and the study room, leading to the forest on the western hill. It is a sight line imaged from the very beginning of the design phase, where the most impressive and ample view coupled with this unique spatial experience can take place. It is connected as if it was a single space, but the boundary between the inside and the outside is blurred by the penetration of the outdoor space. It is the largest and the longest space in this house, which can be experienced in daily without wearing shoes.

세마당집-35.jpg
세마당집-38.jpg

화려하지도 소박하지도 않은_건축주가 요구한 수많은 조건들 중에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이 이 집이 화려하거나 과장되게 보이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말이다. 가족구성원이 많아 집안행사를 무리 없이 치를 수 있는 규모로 계획되었지만 크기나 모양이 주변과 조화로운 집이 되길 바랐다. 건물은 주로 인조석뜯기와 가로로 긴 열은 회색의 콘크리트 벽돌로 마감되어 있다. 중간중간 인산염패널이 돌과 벽돌을 연결하기도 분리하기도 하며 입면의 빈 곳을 채운다. 도로에서 자칫 장벽으로 보일 수도 있는 긴 벽면은 다른 질감을 가진 유사한 빛깔의 재료로 분절되어 스케일을 모호하게 만든다. 이웃들의 시선도 건물에 고정시키지 않는다. 실내에서는 철근콘크리트 구조 위에 얹힌 목구조가 천정에 그대로 노출되면서 창을 통해 외부로 드러난다. 결과적으로 건물은 전체적으로 옅은 회색톤이지만 따뜻한 목재와 은은한 조명 덕분에 어둡지도 그렇다고 밝지도 않다. 집은 건축주의 바람대로 화려하지도 그렇다고 소박하지도 않다. 화려하고 강렬하고 극적인 건축은 꽤 유혹적이지만 건축이 가진 폭력성을 더욱 강화시킨다. 또한 의도된 결과를 만들기 위해 건축가의 사고 역시 작위적이 된다. 화려함 대신에 세련되고, 강렬함 대신에 인상적이고, 극적인 연출 대신에 풍부한 공간을 품은 건물로 이 집이 지속되길 바란다.

Not fancy, nor simple_The building is mostly finished with lithin coat on the stone and long, light grey concrete bricks. Phosphate panels in-between connect and separate stones and bricks, filling the empty space of the façade. The long wall – which could easily be seen as a barrier when viewed from the road – has been segmented into similar colored materials of different textures, blurring the sense of scale. The neighbors’ gaze is not fixed on the building. On the inside, the wooden structure – which is placed on top of the reinforced concrete structure – is directly exposed to the ceiling, as revealed through the window. As a result, the building is a light gray tone overall, but it does not seem too dark or too bright due to the addition of warm wooden materials and dimmed lighting. The house is not fancy nor simple, just as the client desired.

세마당집-39.jpg
세마당집-40.jpg
세마당집-4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