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 사회적허브센터

2018 한국건축문화대상 우수상

"네모의 꿈"_서울의 서남쪽 끝자락. 낙후된 주택가, 외지고 경사진 대지에 네모난 건물이 들어섰다. 네모난 건물에는 네모난 출입구가 만들어졌고 그 위로 네모난 작은 방들이 벽돌처럼 쌓여진다. 지역 소상공인과 사회적 기업들을 위한 이 공간은 그들의 꿈으로 하나씩 채워지며 건물의 밤은 낮처럼 밝다. 크고 작은 네모난 창으로 엿보이는 내부의 풍경은 새로운 지역공동체의 가능성과 꿈으로 가득하다. 금천사회적경제허브센터는 금천구 관내 사회적경제 벨트의 중심에 자리잡은 커뮤니티공간이며, 지역경제의 선순환을 위해 지역주민과 지역소상공인이 함께 만들어가는 지역경제의 허브이다. 공유주방, 카페, 전시실, 강의실, 스튜디오, 사회적기업 사무실, 코워킹스페이스, 그리고 금천구 사회적경제 지원센터까지 작지만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필요한 공공과 민간의 모든 시설이 입주해있다.

금천구 사회적경제허브센터는 좁고 긴 이형의 삼각형 대지에 들어섰다. 앞으로는 빽빽하게 붙어있는 저층의 주택들로 둘러싸여 있고 뒤로는 10미터가 넘는 옹벽에 막혀있다. 다행히 동측면의 옹벽은 거대한 회색 콘크리트 덩어리가 아니라 녹음으로 가득 채워져 있다. 건물의 앞으로는 거의 창을 내지 않아 불편한 민원과 햇빛을 차단했고, 뒤로는 작은 방마다 큰 창을 내어 채광과 환기를 해결했다.

"길이 된 건축"_대지 주변으로 형성된 급격한 경사를 벽으로 막지 않고 계단과 경사로를 만들어 연결했다. 구도심 주택가 빽빽이 들어선 건물들 사이에서, 주민들에게는 굳이 멀리 돌아갈 필요가 없는 보행길이 만들어졌다. 1층 전체가 필로티로 비워져 있어 주변의 시각적 개방감을 주었고 주민들에게는 잠깐 햇빛을 피해 쉴 수 있는 쉼터도 제공되었다. 인도가 없는 일방향 6미터 도로에 접해있는 필로티공간은 보행자들을 위해 만들어진 알코브된 길이다.

"출입구=보행길"_주변의 주택들과 조화롭게 상생하고자 1층에는 작은 공유주방과 코어를 제외하고 모두 비워냈다. 주출입구 방풍실은 앞뒤 도로를 관통하는 통로로 사용되고, 비워진 공간은 주차장과 도로사이의 경사를 극복하는 완충공간으로 주민들에게 내어주었다. 건물이 들어섰지만 오히려 좁고 고불고불한 도심지 주택가 도로를 서로 연결하며 주민들이 편안하게 왕래할 수 있는 보행길이 만들어졌다.

"지역 소상공인을 위한 공동체시설"_금천사회적경제허브센터는 금천구 관내에 사회적경제 벨트의 중심에 자리잡은 커뮤니티공간이며, 지역경제의 선순환을 위해 지역주민과 지역소상공인이 함께 만들어가는 지역경제의 허브이다. 공유주방, 카페, 전시실, 강의실, 스튜디오, 사회적기업 사무실, 코워킹스페이스, 그리고 금천구 사회적경제 지원센터까지 작지만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필요한 공공과 민간의 모든 시설이 입주해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