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백제역사문화관

“Seven Holes” for Seven Tombs_문화유적지에 새겨진 일곱개의 공혈(孔穴)_웅진백제역사문화관은 무령왕릉을 포함한 7기의 백제 고분군이 위치한 송산리 문화유적지에 들어서게 된다. 대지의 주변은 관광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기와지붕을 얹는 작은 건물들에 의해 둘러 쌓여 있다. 문화유적지의 시각적 중심을 건축이 아닌 송산의 산세와 그 위에 자라잡은 고분군으로 이동시키기 위해 진입부의 건물은 모두 철거될 예정이다. 웅진백제역사문화관은 건축의 위압적인 축조 방식을 취하지 않는다. 대신, 공주의 자연과 융화되며 땅아래의 공간으로 모든 것이 들어간다. 땅 아래의 공간으로만 열린 “일곱의 공혈(孔穴)”은 일곱기의 송산리 고분군을 역설적으로 상징한다. 기억, 명상, 교육, 혹은 휴식의 장으로 작동하는 일곱의 보이드는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건축적 상상력을 경험케 할 것이다.

“Seven Holes” for Seven Tombs_The project is a memorial hall for the royal tombs of the Baekje Dynasty, which is one of the three kingdoms in ancient Korean history. In the beautiful Song Mountain are seven royal tombs of the Baekje Dynasty, and the memorial hall is located on the way up to the tombs on the mountain. The building does not stand on the ground but is instead all underground. Visitor can see only seven holes and a low wall that guides them to the underground memorial. The seven holes symbolize seven tombs. Each hole has a different role and architectural conception. By the boundary of the ground level, nature is above and architecture is below, each of which are connected through the holes. Upper natural zones are smoothly sloped to the tombs and mountains while visitors are reminding the old Korean history related to the tombs. At night, the seven lights from the holes glow, symbolizing its meaning and contexts.

MEMORY

MEMORY

+

Exhibition

Meditation

Education

Performance

Refreshment

          ·

          ·